회원가입 취업 알바 부동산 자동차 줄광고 업체정보 학원정보 병원정보 쇼핑 직거래장터 견적서
사이트 맛집 문화 관광 축제행사 숙박 이벤트 토크링 플레이링 비즈니스키워드
|   춘향제|   광한루|   춘향테마파크|   지리산 국립공원|   남원시 축제&이벤트|   추천관광지
인기키워드   교룡산콩마을   남원   추어탕   u9   유나인  
춘향제
광한루
춘향테마파크
지리산 국립공원
남원시 축제&이벤트
추천관광지
관광안내 남원안내 홈 > 관광안내
지리산 추천 1
주소 남원시 산내면
전화번호 063-625-8911
이용요금 무료입장
이용시간 기상 상황에 따른 변동이 있습니다.
휴일 국립공원입니다.
http://jiri.knps.or.kr/

Follow chalsweb on Twitter Follow chalsweb on Twitter


전체 소개 이용정보 추가정보 추가설명 찾아오시는길  
소개

1967년 12월 29일 우리나라 최초의 국립공원으로 지정된 지리산은 3개도(경상남도, 전라남·북도),
1개시, 4개군, 15개 읍·면의 행정구역이 속해 있으며,
그 면적이 471.758㎢로서 20개 국립공원 중 가장 넓은 면적의 산악형 국립공원이다.

지리산(智異山)을 글자 그대로 풀면 "지혜로운 이인(異人)의 산" 이라 한다.
이 때문인지 지리산은 여느 산보다 많은 은자(隱者)들이 도를 닦으며 정진하여 왔으며
지리산 골짜기에 꼭꼭 숨어든 은자는 그 수를 추정하기 어려웠다고 한다.

지리산은 예로부터 금강산, 한라산과 함께 삼신산(三神山)의 하나로
민족적 숭앙을 받아 온 민족 신앙의 영지(靈地)였다.
지리산의 영봉인 천왕봉에는 1,000여년 전에 성모사란 사당이 세워져 성모석상이 봉안되었으며,
노고단에는 신라시대부터 선도성모를 모시는 남악사가 있었다.
반야봉, 종석대, 영신대, 노고단과 같은 이름들도 신앙을 상징한다.
 
구름 위에 떠 있는 고봉 준령마다 영기가 서리고, 계곡은 웅장하면서도 유현(幽玄)함을 잃지 않는다. 천왕봉에서 노고단에 이르는 주 능선의 거리가 25.5km로 60여리가 되고,
둘레는 320여 km로 800리쯤 된다. 지리산의 너른 품안에는 1,500m가 넘는 20여개의 봉우리가
천왕봉(1,915m), 반야봉(1,732m), 노고단(1,507m)의 3대 주봉을 중심으로 병풍처럼 펼쳐져 있으며, 20여개의 긴 능선이 있고 그 품속에는 칠선계곡, 한신계곡, 대원사계곡, 피아골, 뱀사골 등 큰 계곡이 있으며, 아직도 이름을 얻지 못한 봉우리나 계곡이 많다.

이렇게 넉넉한 지리산의 웅장하고 아늑한 산세는 영·호남의 지붕으로서
 이 지역 사람들의 삶의 터전이며, 생명의 산으로 자리 매김하고 있다.
지리산의 북쪽으로는 만수천-임천-엄천강-경호강-남강-낙동강이 이어지며,
 남쪽으로는 섬진강이 흘러 생명수를 제공하고 있을 뿐 아니라,
천왕봉 바로 아래 위치하고 있는 천왕샘을 비롯하여 주능선 곳곳에서
끊임없이 샘물이 솟아나고 있다. "산은 사람을 가르고, 강은 사람을 모은다." 고 했다.
 
경남의 하동, 함양, 산청, 전남의 구례, 전북의 남원, 이렇게 3도 1시 4군에 걸쳐 있는 지리산은
풍부한 동·식물만큼 그 문화는 동서간을 이질적이면서도 다양한 문화권으로 만들기도 했다.
그래서 지리산은 단지 크고, 깊고, 넓은 것만으로 설명이 안되는 다른 매력이 있는 산이다.
 
1967. 12. 29 국립공원 제1호 지정( 건설부 공고 제 164호)
1971. 02. 09 지리산국립공원 전라남도관리사무소 개소
1971. 06. 10 지리산국립공원 전라북도관리사무소 개소
1973. 06. 10 지리산국립공원 경상남도관리사무소 개소
1987. 07. 01 국립공원관리공단 발족(동.북.남부 3개 사무소 개소)
1991. 04. 23 국립공원 업무이관(건설부 -> 내무부)
1998. 02. 28 국립공원 업무이관(내무부 -> 환경부)
1998. 12. 18 지리산관리사무소 통합(남부.북부지소 운영)
2004. 12. 30 지리산사무소 명칭변경(남부.북부사무소 운영)

 

 
 
 
 
 
 
이용정보
 
 
 

-천왕봉-
 
해발 1,915m, 지리산의 여러 산봉우리와 능선을 거느리고 정점에 웅장한 모습으로 우뚝 서 있는 천왕봉은 한라산(1,950m)을 제외하고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산봉우리이다.
천왕봉 정상에넌 높이 1.5m의 표지석이 있는데 앞면에는 "知異山 天王峯 1,915m" 뒷면에 "韓國人의 氣像 여기서 發源되다."란 문구가 새겨져 있다.
우리민족의 기상이 발원한 천왕봉에서 맞이하는 해돋이는 지리산의 빼어난 경관을 일컫는 지리10경 중 제1경으로 3대에 걸쳐 덕을 쌓은 자만이 볼 수 있다는 속설이 있을 정도로 보기 어렵다. 자연의 신비함과 웅장함을 느낄 수 있는 최고의 경관자원으로 매일 여명시간이 다가오면 천왕봉은 일출을 보기 위해 전국에서 찾아온 탐방객들로 북새통을 이룬다.
예로부터 천왕봉의 거대한 바위는 하늘을 떠받치는 기둥이랑 의미로 불렸는지 천왕봉 서쪽암벽(장터목방향)에 "천주(天柱)"라는 글씨가 새겨져 있다.
행정구역상 산청군 시천면과 함양군 마천면이 경계를 이루는 천왕봉은 함양방면으로는 칠선계곡 물줄기의 발원지가 되면 산청 쪽으로는 통신골, 마야계곡을 만들어내어 중산리계곡으로 이어지게 하고 있다. 천왕봉에서 발원한 물줄기들은 남강을 거쳐 낙동강으로 흐르면서 경남인들의 젖줄이 된다.

 
-정령치-

해발 1,172m인 정령치는 서산대사의 '황령암기'에 의하면 마한의 왕이 진한과 변한의 침략을 막기
위해 정장군을 이곳에 파견하여 지키게 하였다는데 정장군의 성을 따서 정령치라 불러 오고 있으며, 지금도 그 흔적을 찾아 볼 수 있다. 이곳에서는 멀리 운봉평야가 내려다 보이고,
꾸불꾸불한 정령치간 도로도 확연하게 드러다 보인다.

 

-반야봉-
지리산 3대 주봉중 하나인 반야봉(1,732m)은 지리산을 상징하는
대표적인 봉우리이며, 지리10경중 하나인 낙조의 장관을 볼 수 있는 곳이다.
반야봉은 우리니라 제일의 반야도량으로, 반야봉을 백번 오르면 스스로 도를
깨달을 수 있다고 하며, 먼동이 떠오르는 반야봉, 저녁노을이 짙어오는 반야봉에서는 천리를 깨달을 수 있는 금강굴이 보인다고 한다.
 
반야봉에는 지리산 산신중 여신인 천왕봉의 마고할미와 관련된 전설이 있다.
그 여신은 선도성모 또는 마고할미, 노고라 불리는데 바로 천신의 딸이다.
그 천신의 딸인 마고할미는 지리산에서 불도를 닦고 있던 도사 반야를 만나 결혼해
천왕봉에서 살았다. 그들은 딸만 8명을 낳았다.
그러던 중 반야는 더 많은 깨우침을 얻기 위해 가족들과 떨어져 반야봉으로 떠났다.
그리고 마고할미가 백발이 되도록 돌아오지 않았다.
마고할미는 반야봉에서 깨우침을 얻기 위해 외로이 수도하는 남편 반야를 그리며 나무껍질을
벗겨 남편이 입을 옷을 만든다.
그리고 마고할미는 딸을 한명씩 전국 팔도에 내려 보내고 홀로 남편을 기다린다.
기다림에 지친 마고할미는 끝내 남편 반야를 우해 만들었던 옷을 갈기갈기 찢어버린 뒤 숨지고 만다. 갈기갈기 찢겨진 옷이 바람에 날리어 반야봉으로 날아가니 바로 반야봉의 풍란이 되었다고 전한다.
 

 
-삼도봉-
삼도봉은 경남, 전북, 전남 3도의 경계를 이루는 봉우리로 삼도봉이라 한다.
과거에는 봉우리 정상 부분의 바위가 낫의 날과 같은 모양을 하고 있다고 해 낫날봉으로 불렸으나
국립공원 관리공단이 이정표를 세우면서 삼도봉이라 불리게 되었다.
 삼도봉에서는 불무장등 능선과 피아골이 내려다보이고 건너편에 토끼봉이 복스럽게 걸려있다.
정상에는 삼도의 방향을 가르키는 위치 표지가 서있다.
 

 
-연화봉-
삼신봉을 지나 걷기 좋고 야생화가 만발한 능선부를 지나면 마치 바위 모양이 연꽃을 닮은 봉우리가 나온다. 지리 10경중 연화선경이 바로 이곳 연화봉이다.
기암이 솟구쳐있고 싱그러운 온갖 야생화들이 화려하게 피어있는 선경을 만날 수 있다.
 

 
-영신봉-
영신봉은 세석평전의 서쪽 봉우리로 세석평전 방향으로는 완만한 경사를 유지하고 있으나
반대편 대성계곡 방향으로는 암반으로 형성된 급경사를 이루고 있다.
영신봉의 진면목 중 하나는 낙조이다. 지리십경에서는 반야봉 낙조를 최고로 치나 영신봉에서 볼 수 있는 낙조 또한 반야낙조에 비해 손색이 없다.
 

 
-제석봉-
장터목에서 천왕봉 방향으로 급경사를 오르면 구상나무 숲이 사라지고 고사목과 초원지대가
나타나는데 이곳이 아픈 상처를 간직한 제석봉이다.
제석봉의 고사목지대는 6.25이후에도 아름드리나무가 울찰하였다고 한다.
그런데 자유당 말기 제석봉(해발1,808m) 제석단에 제재소를 차려놓고 거목들을 베어내면서부터
수난을 당하기 시작했고 도벌사건이 여론화되고 말썽이 나자 증거를 없애기 위해 불을 질러
나머지 나무들마저 지금과 같이 고사목이 되었다고 한다.
풀과 나무가 불에 타버린 제석봉은 사람의 발길에 의해 파헤쳐지고 비가 오면 물을 머금지 못하고
토사가 침식되었다. 지리산사무소에서는 제석봉일원에 어지럽게 얽혀 있는 탐방로를 정비하였고
식생복원공사와 자연휴식년제를 시행하여 제석봉을 예전의 모습으로 되돌리려는 노력을 하고 있다.
 

 
-촛대봉-
촛대봉은 봉우리의 모양이 마치 촛농이 흘러내린 듯 하다고 해서 이름이 붙었다. 세석평전의 동쪽(천왕봉방향)에 위치하고 있는 촛대봉은 천왕봉, 반야봉, 노고단 등의 봉우리와 한신계곡과 도장골 등의 주변 계곡이 한눈에 바라보인다.
세석대피소에서 머무른 이들은 촛대봉에서 천왕봉을 배경으로 떠오르는 일출을 감상할 수 있다.
촛대봉에 올라서서 넓고 평평한 지형을 가진 세석평전을 바라보면 세석에 평전이라는 이름이 붙은
이유를 알 수 있다.
 

 
-칠선봉-
칠선봉은 선비샘을 지나 남쪽으로 대성골과 북쪽으로 한신계곡이 내려다보이는 지점에
위치한 봉우리로 7개의 암봉이 높은 능선위에 자리 잡고 있어 마치 일곱선녀가 한자리에 모여서 노는 것 같다 하여 이름이 붙었다.
기암괴석으로 이루어진 능선에 구름이 스쳐 지나가면 더욱 운치가 있다.
 

<사진,설명 출처/지리산국립공원 홈페이지>
 

추가정보

 
 
 
 
 
 
추가설명
구분 이용요금 비고
   
약도
[서울]
경부고속도로-대진고속도로-장수IC -장수-남원 -구례-쌍계사주차장 주차-
쌍계사탐방지원센터 도보로 5분소요(4시간30분~5시간)

[대전]
대진고속도로-장수IC-장수-남원-구례-쌍계사주차장 주차-쌍계사탐방지원센터 도보로 5분소요(3시간)

[대구]
88고속도로-남원IC-구례-쌍계사주차장 주차-쌍계사탐방지원센터 도보로 5분소요(3시간)

[부산]
남해고속도로- 하동IC-화개-쌍계사 주차장 주차-쌍계사탐방지원센터 도보로 5분소요(2시간30~3시간)

[광주]
호남고속도로- 하동IC-화개-쌍계사쌍계사 주차장 주차-쌍계사탐방지원센터 도보로 5분소요(2시간~2시간30분)

비수기 평일 : 화개장터 - 쌍계사 약 10분 소요

비수기 주말 : 화개장터 - 쌍계사 약 10분 소요

성수기(3월20일부터 ~ 4월20일 경)
화개장터 - 쌍계사 구간 정체 평일 약 40분 소요

화개장터 - 쌍계사 구간 정체 주말의 경우 약 1시간 소요

※ 성수기(6개월) : 봄(4.1~5.31), 여름(7.1~8.31), 가을(10.1~11.30)

이용소감 추천 1
어울림 부동산 자동차 쇼핑 배너광고
회사소개    이용약관    청소년보호정책    개인정보취급방침    고객센터
남원N | ㈜월드N     서울 서초구 효령로 22 (방배동, 멤버스뷰 2층)     대표이사 : 김 두 현
사업자등록번호 : 210-81-64560     통신판매업신고 : 제2019-서울강북-326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김서윤
Tel : 02-3471-8855     Fex : 02-3471-8901     E-mail : davidkim8080@naver.com
Copyright© Worldn.co.,Ltd. All right reserved